미디어 속 광동 - 광동한방병원
본문바로가기 주요메뉴바로가기

미디어 속 광동

[언론보도] 혹한기에 더 위험한 뇌졸중, 예방이 중요한 시기
  • 작성일 : 2022.01.17 12:27:51

급격히 기온이 떨어지는 혹한기에는 특별히 ‘뇌졸중’을 조심해야 한다.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져서 발생하는 뇌혈관 질환을 총칭하는 뇌졸중은 한국인 사망 원인 2위인 질환이다. 밤과 낮 실내외 온도 차가 큰 겨울에는 혈압 상승과 혈관 과부하로 심뇌혈관 질환 발병 우려가 높아 혹한기에 호발하는 질병이다.

발병 시 사망에 이를 수 있고, 치료를 한다고 하더라도 언어장애, 편측마비 등 후유증이 심각해 조금이라도 전조증상이 나타나면 의료기관을 찾아야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자료에 따르면 뇌졸중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뇌경색의 경우 2015년 44만 2,118명이던 환자 수는2020년 49만 9,021명으로 크게 늘었다. 뇌출혈 환자 수도 2015년 5만 520명에서 2020년 5만 6,539명으로 꾸준히 늘고 있으며, 40대 이후 환자 수가 급격하게 늘어났다. 


진료 안내

02) 2222.4888

* 내원 전, [진료시간 자세히보기]를 통해
  각 진료과의 진료 시간표를 확인한 후에
  내원해주시기 바랍니다.

간편 상담 예약

d41d8cd98f붉은색 글씨를 차례로 입력해주세요.

[자세히 보기]
[ 자세히 보기 ]

빠른상담

d41d8cd98f붉은색 글씨를 차례로 입력해주세요.

자세히 보기

TOP